[필리핀 여행일기] 나는 인도네시아인

 In Cartoon, Travel, 필리핀

 

가장 좋아하는 나라를 꼽자면 (한국을 제외하고)항상 인도네시아를 꼽는다. 많은 나라를 여행한 건 아니지만 일곱 개의 나라를 여행하면서 인도네시아의 매력을 따라오는 나라는 아직 없다.

 

인도네시아 매력 중 하나는 언어다. 인도네시아 바하사라고 불리는 언어는 배우기 쉬운 언어 중 하나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.

인도네시아를 여행하는 15일의 기간 동안 많은 바하사 단어를 배웠다. 지금 필리핀에 산지 석 달이 되어가는데 아마 필리핀어보다 더 많이 배웠지 싶다.

인도네시아에서 넘어간 싱가폴에서도 말레이시아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바하사를 쓰곤 했다(말레이시아도 바하사를 사용. 말레이시아 바하사라고 부름/말레이시아와 붙어있는 싱가폴에는 말레이시아인이 많다).

여행이 끝나고 한국에 돌아와선 바하사를 쓰지 못해서 오는 아쉬움도 느꼈다.

 

음식도 매력 있다. 몇 해 전 CNN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인 나시고랭의 나라이며 다른 여러 가지 맛있는 음식도 많았다(다음 해 베트남을 다녀오고 나서는 베트남 음식이 최고라는 생각으로 바뀌긴 했다).

 

학교에 입학하고 인도네시아 반 친구들이 많이 생기자 신이 나서 많이 까먹어서 얼마 모르는 바하사를 친구들에게 외치며 다녔다.

수업 시간에 선생님이 각자 나라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자고 했다. 인도네시아 친구들이 발표를 끝내고 선생님이 좀 더 질문을 던졌다.

내가 인도네시아를 좋아하는 걸 이미 알고 있는 요반이 내게 답변 기회를 넘겨줬다. 난 신나서 대답했다.

 

선생님은 내게 인도네시아인이냐며 웃으며 놀렸고, 인도네시아 반 친구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.

이 친구들과 같이 재미있고 친절한 인도네시아인들이 인도네시아를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이다.

Related Post

Leave a Comment

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